2016. 11. 8. 23:47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고 있습니다.

바람까지 불어서 체감 기온이 낮네요.

그래도 아직은 이 늦가을을 부여잡고

싶어지는 11월 초입니다.

al (2)

확실히 `입동`이 지나고 나니까 겨울이

성큼 다가온 것 같습니다. 몸을 따따시

al (1)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움직이는 도청기  (0) 2016.11.18
11월 낙엽 뒹구는 늦가을 거리의 풍경  (0) 2016.11.16
뜻밖의 득템  (0) 2016.11.10
죽었니, 살았니?  (0) 2016.11.10
뭘 원하는거냥~  (0) 2016.11.02
2016년 11월 달력 바탕화면  (0) 2016.11.01
기타 되는 카페  (0) 2016.10.27
청바지 한 벌 구입  (0) 2016.10.26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