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11. 22. 15:54

거리에 낙엽 천지

항상 11월 중순 이후 보이는 풍경이긴 한데 올해는 유독 많이 쌓여 있습니다.

20161122_130507

분명 오전에는 햇살이 강하게 비치며 봄날이었는데

20161122_130529

점심 시간이 지나면서 다크 나이트 나올 분위기로 급변한 날씨.

20161122_130539

발자욱도 남지 않는 낙엽 수북히 쌓인 거리.

20161122_130634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인대회 우승 축하.  (0) 2016.12.12
페르시아 왕자 근황  (0) 2016.12.12
맑은 하늘에 보이는 일자구름  (0) 2016.11.30
푸른바다의 인어..인가?  (0) 2016.11.29
움직이는 도청기  (0) 2016.11.18
11월 낙엽 뒹구는 늦가을 거리의 풍경  (0) 2016.11.16
뜻밖의 득템  (0) 2016.11.10
죽었니, 살았니?  (0) 2016.11.10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