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11. 29. 15:42

분명히 말하지만 나는 전쟁 반댈세!

이번 연평도 포격 사건으로 희생되신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어제 니뽕에서는 '무기 수출 금지법'의 재검토가 승인되었다. 이게 무엇을 의미하는지 경계하지 않을 수 없다. 요런 거는 워낙 뒷구녕으로 아주 약삭빠르게 잘 하는 놈들이라 또 한 건 잡아보자 이건가. 하지만 이번엔 돌아가는 상황이 좀 다를 걸. 나 같은 개인이야 작금의 상황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못하니 그저 블로그에서 반전 주장을 하다 보면 다른 사람들이 글을 보고 전면전으로 확대되는데 반대하는 분위기를 미약하게나마 조성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글 제목에도 적었듯이 전쟁.. 분명히 반대고, 전면전이 일어나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

지금 전쟁하자고 목소리 높이는 사람들은 어디서 그런 자신감이 나오는지 모르겠지만, 일단 대비는 해야 하되 전쟁 억지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할 시점인 것만은 분명하다. 처음에 얼마간은 분란이 일어나더라도 결국엔 일이 잘 해결되어 뒤에서 사주하며 한반도와 우리 민족을 희생양으로 삼아 다시 파티를 벌이려는 더러운 놈들이 다 몰락하고 우리 나라가 통일이 되어서 세계 제일의 강대국으로 등극한다는 예언이 종내 실현되기를 마음을 다해 바래본다. 그 과정에서 UFO를 타고 외계인들이 오든 광명성이 대활약을 펼치든 지구가 한 판 뒤집어지는 말도 안되는 일들이 일어나든 어쨌든 간에 말이다. 현재 이 나라를 이끈다는 인간들 중에서는 희망이 안 보여~... 미국하고 일본과 뒤로 어떤 거래를 어떻게 주고 받았는지 알 수가 없다는 것이지.

요즘 생각으로는 일생 해본 적이 없는 기도를 시작하고 싶다. 누구한테? 개독을 포함해서 훌륭한 기독교가 믿는 주님, 그러니까 하나님(야훼)과 예수님께 전쟁이 나지 않도록 말이다. 설마 이 분들이 전쟁이 나고 사람들이 많이 죽는 걸 바라시는 그런 존재들은 아니겠지. 특히 개독들은 이 존재들에게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기도하고 빌면서 회개를 해야겠나? 아니면, 그리도 바라던 개독장로가 대똥이 되었으니 그의 말을 좇아 전쟁으로 가야 되겠나? 개독 먹사들 말 듣지 말고, 니들의 가슴으로 생각해 보기 바란다.

한나라당 김무생이는 "종북주의자들은 정신차리기 바랍니다. '햇볕정책'은 이미 실패했음이 명백히 드러났습니다."라고 했고, 나는 종북주의자가 아니지만 말은 바로 하랬다고 이 같은 사태가 이전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 정부 때 북한에 퍼줘서 일어났다고 아직도 빈 깡통 같은 머리에 앵무새처럼 말하는 사람들이 많던데 그렇다면 아예 대화 자체를 단절해버린 지금 정권은 아무 잘못이 없고??

북한에 퍼줬다는 걸고 욕을 하려면 미국을 제일 많이 욕해야지. 우리 정부보다 미국이 훨씬 더 많이 퍼줬으니까!! 그리고, 정확하게는 위 두 정부 이전에 이미 IMF를 몰고 왔던 김영삼 정권 때 미국의 빌 클린턴 행정부와 주변국들의 합의 하에 미국 주도로 한반도 에너지 개발 기구(KEDO)라는 명목으로 계약을 하며 북한에 대한 퍼주기를 하기 시작했고, 이후 '햇볕정책' 혹은 '대북포용정책'이라고 명칭을 달리해 그것을 참여정부 때까지 이행해 나갔던 것이 아니었나.

사실 관계를 명확히 알지 못하고, 자기 머리로 생각하지 못하면 평생 남이 말하는 대로 사는 얼간이가 됩니다. 지금 그런 얼간이들이 적지 않죠. 하지만 이런 사람들도 결국엔 다 같은 국민들이기에 파국으로 치달아 모두가 피해를 입는 건 전부 원치 않는 일이라는 건 자명한 사실이고 그렇기에 우리끼리 싸우는 건 좋지 않다는 사실을 주지해야 옳습니다. 또, 결국 전쟁을 할 필요도 없지만 당장의 감정에 휘말려 말만 앞서는 사람들 역시 많습니다. 우리가 왜 싸워야 합니까? 누구 좋으라고!!

공군점퍼 입은 사람을 찍은 사람들 전쟁하라고 찍은 건 아닐테지만, 만약 전쟁이 난다면 찍은 사람들 먼저 나가서 싸워줬으면 좋겠다. 찍었던 사람들의 바램대로 만약 지금 부동산 거품이 잔뜩 끼어서 땅값, 집값, 아파트값 많이 올랐다면 그 반사이익을 전부 고스란히 누렸을테니까 이와 같은 맥락이 아니겠나. 권리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그런 말이지.

한나라당의 원내대표라는 사람이 또 "전쟁나면 지금이라도 당장 입대해서 함께 싸우겠다."라는 도발을 국민들에게 해서 오늘 담화문을 발표한 사람에게 쏟아진 비난을 넘어서는 기록을 세우고 있는데, 터진 입이라고 함부로 말하는 거 아니죠. 군대 가려면 벌씨롬 같다 왔었어야지 이 무슨 국민들의 감정에 기름을 붓는 개드립인가 말이지. 솔직히 말해 보라구. 전쟁이 나도 입대는 안할거지? 거봐, 개드립 맞잖아... 이런 때 신중하지 못한 발언은 그저 욕먹기 딱 쉽상이다.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