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4. 17. 11:42

봄비 내리는 날 `국수` 한 그릇

비오는 날에는 귀와 코의 감각이 좀 달라지는지

평소와 달리 소리가 좀 더 크게 들리고, 냄새를

맡는 후각도 예민합니다. 국수집을 지나가는데

멸치다시 국물 냄새가 골목길로 퍼져나옵니다.

부산에서 밀면은 `가야밀면`이고,

국수하면 또 `구포국수`입니다.

봄비 오는 날 잔치국수 한 그릇.

양념장은 필수고, 너무 맛있게

보이는데 일단 국물부터 한모금

후루룩~. 곱배기가 아닌 보통.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