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6. 18. 23:02

도서관 원화전시, 퇴끼와 호랭이~

어느 날 일진이 사나운 토끼가 딱 걸렸습니다.

"떡 좀 있냐?"

토끼로서는 '살 길은 이것이다' 하는 마음으로 간절히 바라면

우주가 도와줘서 돌맹이를 떡이라고 호랑이한테 최면을 거는

수작을 부릴 수 있음.

돌맹이를 떡인줄 알고 먹은 호랑이 반응.

배고픈 호랑이 속이기 2탄.

"호랑이님의 멋지고 훌륭한 꼬리로 물고기를 잡아보시어요~"

호랑이.. 우쭐하며 꼬리를 물에 담그는데..

때는 엄동설한이라 얼어붙은 꼬리가 잘렸으니 호랑이 수난시대.

토끼의 배려, "없는 꼬리대신 꽃을 꽂아드리져~"

달을 보며 호랭이의 다짐,

'토끼 고기.. 언젠간 먹고말꼬야!'

이상 토끼와 호랑이였습니다.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료`의 위력  (0) 2017.07.01
아 뜨거~  (0) 2017.06.28
몽당연필 끼우개 대롱로 쓸 수 있는 것들  (0) 2017.06.22
나침반 겸용 연필깎이  (0) 2017.06.22
도서관에서 나오다 발견한 길바닥에 앉은 나비  (0) 2017.06.11
우오~, 황소...  (0) 2017.06.10
숏다리라 가능한 자세  (0) 2017.06.09
우오~, 번개!!  (0) 2017.06.06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