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1. 17. 12:38

Zecharia Sitchin(제카리아 싯친)의 지구 연대기 7번째 결정판

 


Zecharia Sitchin’s 7th and concluding book of The Earth Chronicles series will be published at the end of March 2007, the publisher Harper Collins has announced.

In this book titled The End of Days: Armageddon and Prophecies of the Return,

Zecharia Sitchin confronts such questions as why it is that our current twenty-first century A.D. is so similar to the twenty-first century B.C.?  Is history destined to repeat itself?  What does the future hold?  Will biblical prophecies come true, and if so, when?

Are the ancient gods still here or did they leave?  Will they return?  What will happen then? Will there be another Deluge or Apocalypse when Nibiru meets Earth?  What about “Planet X” and the Mayan 2012? What about Jesus?

Tracing historical events from the messianic fervor and use of nuclear weapons in the twenty-first century B.C., the book resolves ancient enigmas like the Nazca Lines, the origin and significance of the Cross, the Fishes, and the Chalice, places in context the events of the Last Supper and hidden clues like those in Da Vinci’s painting, explains the space-related reasons for the everlasting centrality of Jerusalem, and following in the footsteps of Sir Isaac Newton deciphers the Time Code in the books of Daniel and Revelation and of the Day of the Lord and the End of Days prophecies.

해석 한 판 들어갑니다.

제카리아 싯친의 7번째이자 `지구 연대기`시리즈의 결정판이 2007년 3월 말 출판되었다. 책 제목은 `종말의 날들 : 아마겟돈과 돌아온 예언들`이다.

제카리아 싯친은 현재의 21세기가 기원전 21세기와 너무나도 유사하다는 의문점들을 제시한다. 역사는 반복되도록 예정되었을까? 미래는 무엇을 품고 있는가? 성경에 기록된 예언들은 실현될 것인가, 그렇다면 그 시기는?

고대의 신들은 아직 여기 있는 것인가 아니면 떠났는가? 돌아올 것인가? 그리되면 어떻게 되는가? `니비루`가 지구와 만날때 또다른 대홍수와 대참사가 있을 것인가? "행성 X"와 마야의 2012년은? 예수 재림은?

구세주에 대한 열망과 기원전 21세기의 핵무기(?) 사용에 대한 역사적 사건들을 추적하여 책은 `나스카 문양`, 십자가의 기원과 의미, 물고기, 성배, `최후의 만찬`이 일어났던 정황상 장소와 다빈치의 그림과 같은 숨겨진 실마리, 예루살렘의 지정학적 중요성 등과 같은 고대의 수수께끼들을 풀고 있으며 `뉴턴`이 해독한 `다니엘 서`의 시간 체계와 계시록, 주의 날, 종말의 날 예언들로 한 걸음 더 나아간다.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