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1. 10. 18:14

주택가와 단풍

주택가 사이로 앞 동산에 물든 단풍이 보입니다.

이제 슬슬 단풍도 빛이 바래져갑니다.

빛깔이 선명했던 저번 주에 찍었으면 더 좋았을 것을.

하지만 그땐 카메라가 없었지요.
그런 순간들이 더러 있더라구요.

해가 점점 짧아져가는 11월
불과 한 달 내로 앙상한 가지를 드러내겠지요.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택가와 단풍 - 4  (0) 2017.11.18
주택가와 단풍 - 2  (0) 2017.11.16
물고기 생선 침낭  (0) 2017.11.14
횡단보도를 건너려던 사마귀  (0) 2017.11.11
주택가와 단풍  (0) 2017.11.10
제과점 빵집이 선보이는 초콜릿과 엿  (0) 2017.11.10
쌍방 당황 순간  (0) 2017.11.09
천성산의 늦가을 풍경  (0) 2017.11.08
입동절기의 만추  (0) 2017.11.07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