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1. 19. 22:16

오늘 저녁 성당 연미사 참석

위령 미사에 참석했습니다.

아직은 미사 시간 전.

연중 제33주일이자 평신도 주일

추운 날씨 미사가 끝나니까 커피와 녹차를 나눠주네요.

커피 한 잔 마시면서 성모 마리아상 앞에서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운대와 구남동, 그리고 `고수레`의 기원  (0) 2017.11.22
자리 깔았구낭  (0) 2017.11.22
들판에 찌르레기 사우르스  (0) 2017.11.20
연기처럼 사라진  (0) 2017.11.20
주택가와 단풍 - 4  (0) 2017.11.18
주택가와 단풍 - 2  (0) 2017.11.16
물고기 생선 침낭  (0) 2017.11.14
횡단보도를 건너려던 사마귀  (0) 2017.11.1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