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2. 11. 16:33

바람이 얼마나 세게 불었으면

다 넘어갔습니다.

내일하고 모레는 더 춥다니

이번 주 먹을 식량 비축을

위한 반찬 쇼핑을 부리나케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