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2. 20. 16:23

볼펜 두 자루 구입

볼펜이 하나 있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사라져 보이지 않는~

그래서 한 번씩 가던 팬시 문구점엘 가봤더니 두둥~ 아니 !

거기도 사라지고 무슨 이니스프리 화장품 가게가 들어섰네요.

그 오랜 세월을 거치면서 어린 시절에 흔하던 동네 철물점과

팬시 문구점들이 어느새 다 사라졌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이렇게 되는게 당연한건지 아니면 어째 하다보니 이렇게 된

건지는 모르겠지만 볼펜도 인터넷으로 구매해야 하나 하고

생각하던 중 어제 영화보러 갔을때 뭐가 많이 달라져서 보니

서점이 하나 통째로 들어서있고, 그 안에 문구들도 진열되어

있었습니다. 그래서 영화보고 나중에 볼펜 두 자루 구입했죠.

모나미 0.7mm와 동아 0.5mm 볼펜 두 자루.

둘 다 술술 써지고, 손에 쥐는 감도 좋습니다.

0.3mm는 너무 가늘고 1.0은 두꺼워 그 사이

0.5와 0.7을 선호합니다.

전부터 써오던 젤펜까지. 예전과 달리

일제보다 우리 필기구가 더 좋습니다.

0.38mm짜리 젤펜은 주로 서류에 기입할때 쓰는데

이건 볼펜과 달리 극세가 사용하기에 좋습니다.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방 나 찍어?  (0) 2017.12.29
니들 뭐하냥?  (0) 2017.12.28
깜놀에 이어 발라당~  (0) 2017.12.27
스타워즈 개봉 기념으로 광선검(?) 사진  (0) 2017.12.22
볼펜 두 자루 구입  (2) 2017.12.20
니가 깡패냥?  (0) 2017.12.18
작지만 귀여운 크리스마스 트리  (2) 2017.12.18
실감나는 겨울 추위  (0) 2017.12.18
바람이 얼마나 세게 불었으면  (0) 2017.12.11
Trackback 0 Comment 2
  1. Favicon of https://yes-today.tistory.com BlogIcon 예스투데이 2017.12.20 16:2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예전에 모닝글로리 / 바른손팬시 이렇게 아기자기한 팬시 제품들 구입해서 선물도 하고 그랬던게 생각나네요. 추억이 새록새록...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17.12.20 17:46 신고 address edit & del

      특히 생일이나 크리스마스 연말때 말입니다 ^^ 가끔 생각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