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12. 31. 17:49

12월 말 낙동강변의 서쪽 산등성이로 지는 해

디저트를 먹고 밖으로 나와 보니 전망대가 있습니다.

하늘 전망대

스카이 워크

여기서 밑을 내려다 봤습니다.

아래가 강이었으면 더 좋았을텐데.

서쪽에 잔잔한 낙동강입니다.

날씨는 좀 흐리고 춥네요.

아래쪽에 늘어서있는 `매화나무`들.

여기 봄에 매화나무가 피는 시기면

발디딜 틈이 없을 정도라니 도로가

주차장으로 변하면 이 카페와 옆에

음식점들 대박이겠네요.

이제 얼마 안 남았습니다.

강변을 따라 쭉 뻗은 기찻길

위로 구름 사이에서 햇살이

보입니다. 2017년 안녕~!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끄덩~, 앗, 실수!  (0) 2018.01.14
가즈아~  (0) 2018.01.12
오전에 눈내린 부산  (0) 2018.01.10
호떡 날라간다~  (0) 2018.01.05
12월 말 낙동강변의 서쪽 산등성이로 지는 해  (0) 2017.12.31
시방 나 찍어?  (0) 2017.12.29
니들 뭐하냥?  (0) 2017.12.28
깜놀에 이어 발라당~  (0) 2017.12.27
스타워즈 개봉 기념으로 광선검(?) 사진  (0) 2017.12.22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