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3. 23. 16:40

날씨 좋고, 꽃은 피고

바람이 살랑 살랑 불어오는 봄날입니다. 길거리

가로수 나뭇가지에 어느새 꽃들이 피었습니다.

1주일 전부터 꽂들이 피기 시작하던데 벌써 이렇게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핏 공중전 느낌  (0) 2018.03.29
와플 굽는 기계  (0) 2018.03.29
와인 디켄터  (0) 2018.03.28
수제 판목 나무쟁반  (0) 2018.03.28
서점에 들어온 고양이  (0) 2018.03.23
경치 좋은 카페에서  (0) 2018.03.13
희귀한 기상현상 `빛기둥`  (0) 2018.03.04
접이식 유모차  (0) 2018.03.04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