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6. 4. 17:16

강물은 흘러서 바다로.

뭐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라는 말과 같은

의미인데 이 얼마나 품격이 있습니까.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