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1. 13. 22:23

바람부는 늦가을 풍경

비온 뒤 바람불고 쌀쌀한 날씨의 오전.

비에 떨어진 낙엽이 바람에 이리저리 뒹굴고 있습니다.

거리마다 노란 은행잎 천지로 깔렸네요.

매년 11월이면 여기에는 이렇게 낙엽이 떨어집니다.

이 길을 지나 계단으로 올라갑니다.

유치원이 있는 골목 너머로 저 앞에 단풍 든 동산이 보입니다.

어느새 그 동산이 가까이

점심으로 `잔치국수` 한 그릇 배불리 먹고

난뒤 걸어보는 여기는 도서관 골목이구요.

가까이서 보니까 더 색깔이 선명합니다.

오른편으로 조금 올라가면 체육공원도 있습니다.

여기는 지금이 단풍 절정입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