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1. 15. 21:52

아직은 포근한 날씨의 늦가을 풍경 - 2

겨울을 앞두고 아직은 따스한 늦가을입니다.


더없이 높고 푸르른 하늘


올 봄 그 파릇하고 여름에 왕성하던

두릅도 이렇게 저물어 가고 있네요.


비가 오기 전부터 이미 떨어지고 있던 낙엽


쏟아지는 햇살이 반가웠던 오후.


왼편 텃밭에 뭘 심어놨군요.


심은지 얼마 안된 애들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이제 이 잎들이 다 떨어지고 나면 겨울입니다.


여기 지날때 뭔가 조용하다 싶었는데. .


오늘은 야옹이들이 안 보입니다.


요 앞 나무 밑에 어미랑 새끼가 놀던데.

비둘기들도 안 보이네요. 다 어디갔지?


흐린 날은 흐린대로 포근한 11월 중순.


우리동네 동화나라 놀이터.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