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1. 18. 20:20

따뜻하게 데쳐먹는 `도토리묵`

가을에는 묵이 생각나곤 합니다.

단골 두부집에서 사온 도토리묵.

끓는 물에 살짝 데쳐서 따뜻해요.

위에 간장 얹어서 먹어볼까요.

쫀득합니다. 식초나 후추 등을

조금 뿌리는 것도 괜찮습니다.

양념간장을 별도로 준비해도 되고요~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