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2. 16. 20:11

어느 커피 가게, 카페앞에서

지나가다 보니 입구 안쪽에 불빛이 반짝이는 크리스마스 트리가 예쁩니다.


그런데, 장사를 접은건지 계속 닫혀있는 가게.


안에 사람은 있는 거 같은데. .


밤에 보면 더 분위기 있겠네요.


그 뒷편에 보호수라는 팻말이 붙은 해송.

소나무 가지들 뻗은 모습이 멋집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