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12. 8. 17:01

CNN 기사, `한국 SNS 검열 추진`


South Korea boosts review of social media

By Jiyeon Lee, CNN
December 2, 2011 -- Updated 0903 GMT (1703 HKT)

Seoul (CNN) -- South Korea plans to intensify the review of its social networking sites and smart phone applications to combat a surge in "illegal and harmful" information, government officials said. The Korea Communications Standards Commission said it will reshuffle departments to make way for a review team that will oversee new media content. Review of Internet content has been in place since 2008, but the commission said the move will boost effectiveness and meet growing demands.

Social media users and civic groups decried the Thursday announcement, saying it clamps down on freedom of expression. "This is an authoritarian and anachronistic abuse of power that strips people of their freedom of expression and political freedom by blocking their eyes and ears," one of South Korea's largest civic organizations,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said in a news release.

Critics say the government is using the new measure to clamp down on opposition voices with the upcoming gener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next year. "It's to block out any voices calling on people to participate in the presidential elections next year," Twitter user bbohea929 wrote. Another user, csoaea, said "it feels like we've gone back 30 years."

The number of illegal and harmful postings on social networking sites has increased rapidly since 2008 and is expected to grow,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standards commission. Cases deemed illegal for obscenity last year and this year were 41 and 45 respectively, while those violating national security jumped from 28 to 159, according to the commission.

The commission vowed to limit its scope to obscene content deemed inappropriate for minors and that which violates the law. However, the legal boundaries are ambiguous and include defamation, national security and inciting fear, a major concern for critics. The standards commission called the concerns "groundless" and said the new process will not influence the formation of public sentiment in the cyber world.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불법적이고 해로운" 정보의 양산에 대해 사회적 네트워크 싸이트(SNS)와 스마트 폰 응용프로그램에 대한 검열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방송통신위원회는 새로운 미디어의 내용을 두루 감독할 검열팀을 만들기 위해 부서개편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인터넷 자료들의 검열은 2008년부터 이루어져 오고 있지만 위원회는 이번 움직임이 늘어나는 요구에 부응하고, 효과적인 지원을 하는 쪽으로 이루어질 것이라고 했다.

사회적 미디어 사용자들과 시민 그룹들은 목요일 공고를 표현의 자유를 옥죄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국에서 가장 큰 시민단체 중 한 곳인 '참여 민주주의를 위한 국민연대'는 보도자료에서 "이것은 사람들의 눈과 귀를 막음으로써 정치적 자요와 표현의 자유로부터 사람들을 억압하려는 독재주의이고, 시대착오적인 권력 남용이다."라고 언급했다.

논평가들은 정부가 이 새로운 시도를 내년으로 다가온 총선과 대선에서 반대 목소리를 단속하는 용도로 사용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트위터 유저 bbohea929는 "내년 대선의 국민 참여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차단할 것이다."라고 글을 올렸다. 다른 유저, csoaea는 "30년 전으로 돌아간 느낌이다."고 했다.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SNS에서 불법적이고 해로운 포스팅의 수는 2008년부터 급수적으로 증가했고 계속 커질 것으로 예상되며 지난해와 올해 불법적이라고 생각되는 경우는 각각 41건과 45건이었고,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경우는 28에서 159건으로 뛰었다고 한다.

위원회는 법을 위반하거나 미성년자들에게 부적합한 외설적 내용의 범위로 제한할 것을 맹세했다. 어쨌거나, 합법적인 경계는 모호하고 비방, 국가안보, 공포심 유발, 논평가들의 주요 관심사들도 포함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런 논란에 대해 근거가 없는 '사실무근'이라 했고, 새로운 절차는 싸이버 세상에서 여론의 형성에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출처 - http://edition.cnn.com/2011/12/02/world/asia/south-korea-social-media/index.html?iref=allsearch

뼛속까지 친미인 개기름 흐르는 꼴통들이 CNN마저 좌빨이라고 하지는 못하겠쥐.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