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3. 5. 16:38

매의 일상 엿보기

주머니에 손넣고 있는 매 한마리.

"여긴 나으~ 나와바린데 웬일이냐?"


평소완 다른 일상에 약간 빈정상한(?) 매.

'음 아까부터 분위기 이상해졌어'


'발이나 함 담가볼까'


'어, 차 차 차다.'


'이왕 담근거 세수나 하자'

"어푸~"


'어~ 시원~하다'


'배고픈데 밥이나 먹으러 갈까, 뭐 먹지. .'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