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3. 19. 15:26

활짝 핀 개나리

해안 지역에는 벚꽃이 핀 모양이던데

여기는 피어나기 바로 직전입니다.

오늘은 완연한 봄날씨고, 바람이 불지만

그 속에 따스함이 밀려오는 날입니다.

노란 개나리가 활짝 핀 길거리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낮에 박쥐  (0) 2019.03.25
벚꽃이 활짝피기 직전  (0) 2019.03.24
주택가 담장에 핀 꽃들  (0) 2019.03.22
1년 만에 다시보는 두릅 새순  (0) 2019.03.19
활짝 핀 개나리  (0) 2019.03.19
건담 패밀리  (0) 2019.03.17
유채꽃 만발한 봄날  (0) 2019.03.11
용호동 이기대에서 바라본 광안대교와 마린씨티 야경  (0) 2019.03.09
매의 일상 엿보기  (0) 2019.03.05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