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3. 19. 16:05

미포 선착장에서 바라본 해운대 백사장

보통 때에는 여기까지 오는 일이 없는데

여기는 미포 쪽 선착장 방파제 쪽입니다.

영화 `해운대`에서 밀려오는 지진 해일,

쓰나미가 밀려오는 게 처음 나오는 장소.

이 쪽은 바닥이 좀 단단해서 걷기가 한결 수월합니다.

출항 대기중인 유람선.

여기도 낚싯대 드리우는 사람들 많습니다.

여기는 바로 물이 깊은 것 같습니다.

막 출발하고 있는 유람선.

파도가 좀 치면서 몰려옵니다.

그러다 잠잠해지고

이건 무슨 일대 경관에 갑툭튀인 흉물인가.

용호동 이기대 방면과 오륙도.

기온이 점점 더 올라가고 있는 봄입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