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4. 25. 21:14

주택가에 문을 연 카페형 커피전문점 가게

저녁에 집으로 오면서 동네 길을 걷다가 보니

여기 주택가에 카페로 개조한 커피 가게가 한

곳이 있습니다. 직접 로스팅한 커피로 다양한

커피를 판매하는데 더치커피, 핸드드립 이 외

빵과 브런치도 있습니다.

지나가다 예뻐보여 마침 카메라가 있어서 찍어

봅니다. 담에 한 번 시간날 때 가봐야겠습니다.

집으로 오면서 생각해본 게 주택가 곳곳이 이렇게 말 그대로

소규모 자본의 골목상권을 형성하면 지역 경제는 물론이고,

공동체 활성화가 자연스레 이루어지지 않을까요. 이런 식의

창업을 할 수 있는 소재나 아이템은 상당히 많습니다. 이런게

진짜 창조경제가 될 수 있겠는데. . 젠트리피케이션이 없는.

요정의 나라로 들어가는 입구??

계속 날씨가 안좋은 4월 하순에,

어벤저스 엔드게임을 관람한 날.

엔야와 비슷하면서도 다른 느낌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버이날 카네이션과 붉은 케이크  (0) 2019.05.08
날씨가 너무 좋은 5월의 첫 주말  (0) 2019.05.03
일하고 있는 꿀벌  (0) 2019.05.02
셀카를 좀 아는 고릴라들  (0) 2019.04.26
장산이 사라졌다  (0) 2019.04.24
거기서 뭐해?  (0) 2019.04.23
지저스 크라이스트. .  (0) 2019.04.19
유채꽃 만발의 계절  (0) 2019.04.17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