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1. 2. 13:24

단감이 주렁주렁 열려있는 감나무

구름없이 맑고 높은 하늘의 10월말~11월초입니다.

동네에 있는 감나무에는 매년 이맘때면 감이 열리는 시기

열매 하나하나가 꽤 큽니다.

옆쪽에 열려있는 조금 작은 단감들

만져보니 아주 단단합니다. 지금 먹으면 떫겠네요.

아직은 좀 더 익기를 기다려야겠습니다.

마트에는 벌써 발갛게 잘익은 홍시 감을

볼 수 있더군요.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올해 수능  (0) 2019.11.07
가을에 볼 수 있는 꽃들  (0) 2019.11.06
어느새 낙엽지는 11월, November  (0) 2019.11.06
기다리고 있다  (0) 2019.11.06
해파리가 삼킨 것은  (0) 2019.10.23
지켜보고 있다  (0) 2019.10.22
아스팔트 사마귀  (0) 2019.10.22
특이한 자세의 고양이  (0) 2019.10.21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