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2. 7. 12:57

인조잔디 깔린 학교 운동장

기온이 많이 내려가 춥지만 정말 맑고 화창한 날씨에 집 옆 학교엘 가보니, 역시 사람들이 많지는 않아도 나와서 운동도 하고 놀면서 추위를 녹이고 있는 사람들이 눈에 보입니다. 인조잔디가 깔린 운동장 양쪽 끝에는 우레탄 바닥을 깔고 농구대가 설치되어 있어요.

야~, 이건 절로 축구가 하고 싶어지잖아. 정말 우리 때와 격세지감을 느낀다. 나도 이 학교 나왔지만, 그땐 누런 흙바닥 뿐이었는데.

가장자리는 붉은색 트랙으로 약 400m 정도가 둘러쳐져 있어서 뛰고 싶군요. 이제 자주가서 운동해야지. 날씨만 안 추우면...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농구 연습하는 것이 가능할 정도로 공간도 넓은데 이 학교 운동장이 그리 큰 게 아닌데도 정말 배치와 공간 안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햇살이 내리쬐는 휴일 오후나 아침, 저녁 운동은 물론, 산책하기에도 딱이겠네요.

천주교 성당에서 당신을 초대 한답니다. 가면 뭐 주나? 이런~ 받을 생각뿐이야.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iyj1120 BlogIcon 서늘함 2009.12.07 14:49 address edit & del reply

    붉은색 트랙에서는 저녁마다 아주머니들이 운동을ㅋㅋ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09.12.07 15:04 신고 address edit & del

      네, 딱 그렇더군요. 팔을 앞뒤로 크게 휘두르며
      그래야 팔에 살이 빠진대나 ^^

  2. 왕방 2009.12.08 12:08 address edit & del reply

    아! 저런 운동장이 우리집앞에도 있음 좋겠어요!
    저희 학교는 우레탄이였는데 잔디였음 더 좋았을 꺼같아용!!
    이런소리하면 다른 학교친구들은 배부른 소리한다고 하지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