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4. 27. 18:22

일본 최대 제면기업체 대표, "한국 칼국수가 우동의 원형"

우동의 조상은 칼국수님!

"소금 양산 시점 고려하면 `구가이 제법`설은 근거부족"

일본의 유명 제면기 제조업체 대표가 우동은 한반도에서 건너온 칼국수에서 유래했다는 견해를 책으로 펴내 눈길을 끈다. 보도에 따르면 오카하라 회장은 무로마치(室町)시대(1336∼1573년)에서 에도(江戶)시대(1603∼1867년)에 걸쳐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전해진 면 요리가 우동의 원조라는 견해를 펼쳤다.

그는 구가이가 활약한 헤이안(平安)시대(794∼1185년) 초기에는 우동을 만들 때 필요한 소금과 소맥이 "국내(일본)에 거의 존재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당시 서민은 쌀을 중심으로 곡식을 낱알 그대로 먹는 식사를 했으며 밀을 갈아서 요리하는 분식이 도입됐다고 생각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조선왕조가 무로마치 시대 이후 일본에 파견한 외교사절단이 칼국수를 전했다는 설이 있으며 오카하라 회장은 "그 시기에 일본에도 맷돌이 보급됐다. 칼국수가 우동의 원형"이라고 추측한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는 "우동을 구가이의 공적으로 삼고 싶은 사람들의 마음은 알지만, 근거가 부족하다"고 지적하고서 일본에서 본격적으로 소금을 양산할 수 있게 된 에도시대에 비로소 우동이 확산하기 시작했다고 결론을 짓는다.

https://news.v.daum.net/v/20200423222511622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