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0. 11. 00:41

기후변화가 지진과 화산활동을 유발한다.

Climate change may trigger earthquakes and volcanoes

Even tiny changes in weather and climate can trigger geological disasters, so we should be wary of provoking the planet further

날씨와 기후의 조그만 변화에도 지질학적 재난들이 촉발될 수 있으므로 우리는 더 이상 지구를 자극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FAR from being the benign figure of mythology, Mother Earth is short-tempered and volatile. So sensitive in fact, that even slight changes in weather and climate can rip the planet's crust apart, unleashing the furious might of volcanic eruptions, earthquakes and landslides.

신화에서의 상냥한 모습과는 달리 어머니 지구는 참을성이 없고, 변덕스럽다. 사실 매우 민감해서 기후와 날씨의 미세한 변화들조차 행성의 지각을 쪼갤 수 있고, 풀린 분노는 격렬한 화산분출, 지진과 산사태를 일으킬 수 있다.

That's the conclusion of the researchers who got together last week in London at the conference on Climate Forcing of Geological and Geomorphological Hazards. It suggests climate change could tip the planet's delicate balance and unleash a host of geological disasters. What's more, even our attempts to stall global warming could trigger a catastrophic event.

그것은 지질과 지형학적 위험들에 영향을 미치는 기후에 대한 런던 협의에 지난 주 함께 했던 연구자들이 내린 결론이다. 기후 변화는 행성의 섬세한 균형을 뒤엎고, 지질학적 재난의 주인공이 풀려날 수 있음을 암시했다. 더우기, 지구 온난화를 멈추려는 우리의 시도조차 파국적인 사건을 일으킬 수 있다.

... El Niño raises the local sea level by a few tens of centimetres, and they believe the extra water weight may increase the pressure of fluids in the pores of the rock beneath the seabed. This might be enough to counteract the frictional force that holds the slabs of rock in place, making it easier for faults to slip. "The changes in sea level are tiny," says Day. "A small additional perturbation can have a substantial effect."

`엘 니뇨`로 인해 지역의 해수면이 수십 센티미터 상승하고, 이로써 추가되는 하중은 해저 밑 암석의 흡수공에 유입되는 압력을 증가시킨다. 이것은 암석판을 잡고 있는 마찰력을 없애기에 충분하고, 미끄러지기 쉽게 만든다. "해수면의 변화는 작지만 적은 추가적 동요라도 무시할 수 없는 효과를 낼 수 있다."

Small ocean changes can also influence volcanic eruptions, says David Pyle of the University of Oxford. His study of eruptions over the past 300 years with Ben Mason of the University of Cambridge and colleagues reveals that volcanism varies with the seasons.

해양의 작은 변화는 또한 화산 분출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옥스포드 대학의 데이빗 파일은 말한다. 캠브리지 대학의 벤 메이슨과 함께 지난 300년 이상 화산분출에 관한 그의 연구는 다년간에 걸친 화산 활동이 변하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다.

The team found that there are around 20 percent more eruptions worldwide during the northern hemisphere's winter than the summer.The reason may be that global sea level drops slightly during the northern hemisphere's winter. Because there is more land in the northern hemisphere, more water is locked up as ice and snow on land than during the southern hemisphere's winter.

이 팀은 북반구에서 겨울동안 여름보다 대략 20% 정도 더 광범위한 분출이 있었음을 알아냈다. 북반구의 겨울 동안에 지구적으로 해수면이 조금 하강했기 때문일 수도 있다. 왜냐하면 북반구에는 육지가 더 많고, 남반구의 겨울에 비해 땅에서 더 많은 수분이 얼음이나 눈으로 고착되어 있기 때문이다.

The vast majority of the world's most active volcanoes are within a few tens of kilometres of the coast (see map). This suggests the seasonal removal of some of the ocean's weight at continental margins as sea level drops could be triggering eruptions around the world, says Pyle.

세계의 가장 활동적인 화산들 대부분이 해안으로부터 수십 킬로미터 내에 있다. 이것은 해수면이 하강함에 따라 대륙의 가장자리에 해양의 일정한 하중이 주기적으로 제거된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파일은 말한다.

The suggestion that some volcanoes erupt when sea levels drop does not necessarily mean that sea levels rising under climate change will suppress volcanism. In Alaska, Mount Pavlof erupts more often in the winter months, and previous research by Steve McNutt of the Alaska Volcano Observatory puts this down to a local sea level rise of 30 centimetres every winter due to low air pressure and high storm winds. Pavlof's location means that the extra weight of the adjacent sea could be squeezing magma towards the surface.

해수면이 하강할 때 일부 화산들이 분출한다는 제안은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이 화산활동을 억제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알라스카에서, Pavlof 산이 겨울에 더 자주 분출하고, 알라스카 화산 관측소의 스티브 맥넛에 의한 이전 연구는 매 겨울 30 센티미터의 지역 해수면 상승에 이르는 이러한 하강이 낮은 기압과 강한 폭풍에 기인한다고 설명한다. Pavlof의 위치는 인접한 바다의 초과 하중이 마그마를 표면쪽으로 밀어버릴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In other regions, additional ocean weight at continental margins as sea levels rise could bend the crust, reducing compressional conditions, says McGuire. Magma may then find it easier to reach the surface at adjacent volcanoes.

다른 지역에서는 해수면 상승에 따른 대륙 가장자리에 해양 하중이 더해지면 지표면을 구부릴 수 있고, 압착상태를 감소시킨다고 맥과이어는 말한다. 그러면 인접한 화산들에 있는 마그마가 표면에 더 쉽게 도달한다.


All these examples may seem contradictory, but the crucial point is that any change in sea level may alter regional stresses at continental margins enough to trigger eruptions in a volcano already primed to erupt, he says.

그는 이 모든 실례들이 반박될 수도 있겠지만 중요한 점은 해수면이 대륙의 가장자리에 지역적인 응력을 변화시킬수 있는 어떠한 변화라도 이미 분출할 준비가 되어 있는 화산폭발을 충분히 유발시킬 수 있다고 말한다.

Small changes in rainfall can also trigger volcanic eruptions. In 2001, a major eruption of the Soufrière Hills volcano on the Caribbean island of Montserrat was set in motion by particularly heavy rainfall. This destabilised the volcano's dome enough for it to collapse and unleash magma within. Now it seems even typical tropical rain showers could trigger an eruption. And climate models suggest that many regions, including parts of the tropics, are likely to get wetter with climate change.

강우량의 작은 변화도 역시 화산 분출을 일으킬 수 있다. 2001년에, Montserrat의 캐리비안 섬에 있는 Soufrière Hills 화산의 분출은 특히 심한 강우량에 의해 일어났다. 이 불안정한 화산의 꼭대기는 붕괴했고 마그마는 분출되었다. 이제 전형적인 열대 강우조차도 분출을 일으킬 수 있다. 그리고, 기후 모델들은 열대지역을 포함한 많은 지역에서 기후 변화로 점점 더 습해진다는 것을 알려준다.

출처 - http://www.newscientist.com/article/mg20327273.800-climate-change-may-trigger-earthquakes-and-volcanoes.html?page=1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