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7. 5. 11:57

주말 아침에 본 무성해진 텃밭

고추, 상추, 깻잎들은 심은지 얼마 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이렇게 무럭무럭 자라서 어느새 무성해졌네요.

주렁주렁 열려있는 풋고추.

보드라운 상추도, 아침에 보니까 물기가 촉촉합니다.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기 사람이 산다고?  (0) 2020.07.27
달 착륙  (0) 2020.07.24
자동제세동기(AED)  (0) 2020.07.11
얼 그레이 홍차 티백  (0) 2020.07.05
주말 아침에 본 무성해진 텃밭  (0) 2020.07.05
바질과 꿀벌  (0) 2020.07.03
은은한 향기가 가득 퍼지는 아로마 향초  (0) 2020.06.29
해운대 에어쑈  (0) 2020.06.23
6월의 주말 오후  (0) 2020.06.20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