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8. 24. 14:27

무더운 오후에 시원한 나무 숲 그늘

지나가다 본 아파트 단지 안에 조성된 숲길

지금같은 때 보기만 해도 시원합니다.

그래서 한 번 걸어봤습니다.

아침 저녁 하루 언제라도 산책하기 좋은 공간.

태풍이 오기 전의 폭염

무더운 오후 시간, 아이들과 사람이 없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