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11. 17. 14:48

걷고 싶은 가을 단풍길

아직 춥지 않을 때 단풍 구경하며 길따라 하염없이. .

하늘과 땅, 그리고 물 호수

데칼코마니 풍경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