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5. 23. 21:42

너무 화창해서 그늘이 반가웠던 주말 날씨

부처님 오신 날 하루를 제외하고 계속해서 비가 내리면서 흐렸던

1주일이 지나가고 기온이 부쩍 올라간 맑은 날씨의 주말입니다.

당분간은 비 소식이 없는 가운데 6월이 되면 장마가 찾아오겠죠.

오후에 길을 걸으니 덥고 땀 납니다. 그래서인지 그늘이 반갑네요.

원래 여기가 철길이었는데 부산시 차원에서 예산을 들여 해운대구

철길을 전부 위로 올렸습니다. 그래서 철길 건널목도 다 사라져 더

이상은 `땡땡땡땡` 하는 소리를 들을 수 없습니다.

그늘진 곳으로 걷다보니까 여기 크리켓을 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나이드신 분들이 모여서 공을 치고 있습니다.

족구 한 판 하고 싶다.

다 족구하라 그래~!

10년이 채 안된 사이 개발된 이전의 철도와 숲길.

해운대와 안락동 사이 충렬로 도로 위로 장산이 보입니다.

지난 세월을 돌이켜 보면 여기 상전벽해입니다.

저 위로 재건축이 진행되고 있는 곳도 여러군데.

재송 스테이션

그늘은 계속됩니다. 여기는

가을이면 또 단풍과 낙엽이.

위치 선정을 잘하고서 뻗은 고양이.

옆에는 비타 500. 이게 낮잠인가,

밤잠인가. .

버스중앙차로제(BRT)는 해운대해수욕장부터 동래 대동병원 사거리까지.

여기도 그늘에서 팔자 좋은 고양이 한 마리.

'머지. . 나한테 뭘 들이대고 있는거지. .'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