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1. 31. 15:56

설 연휴의 한적한 오후

어디는 눈도 온다고 하는데 여기는 구름 한 점 없이 맑고 파아란 하늘을 볼 수 있습니다.

얼마나 한적하냐면 고양이가 심심해서 햇살 쬐러 나와 물끄러미 쳐다봄.

사실 나를 본 게 아니라 내 손에 들린 검은 비닐 봉지를 본 거겠지?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 부리형 마스크 KF-94  (0) 2022.04.01
개나리 피는 시절 #쇼츠 #Shorts  (0) 2022.03.27
뒤에서. .  (0) 2022.03.26
집 근처 동네 작은 커피점  (0) 2022.03.21
사료를 채워주시오~!  (0) 2022.01.03
가방을 열었더니  (0) 2021.12.13
바람에 날려온 낙엽. .?  (0) 2021.12.02
상팔자. .  (0) 2021.11.29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