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3. 17. 13:15

그 꿈이 있어 여기까지 왔다

책머리에 | 봄의 대지에 움트는 생명의 소곤거림   

이토록 오지에서 한 마리 담비처럼
별난 족속
뺨 스물일곱 대
엄마가 믿고 싶었던 점바치의 힘
삼계초 5학년은 싹 다 수학여행 간다
열세 살, 목걸이 공장, 열두 시간의 노동

가난하다고 사랑을 모르겠는가
아버지와의 전쟁, 그 시작
내 몸, 백 개의 흉터
열다섯의 성공
중학과정 석 달 공부
홍 대리 되기 vs 홍 대리 없는 세상 만들기

시를 외우는 두 소년공
성일학원, 김창구 원장님
심정운과 절교하기
홀로 끙끙 앓던 밤들
‘싸움닭’과 ‘무던이’

유서를 쓰다
약사의 잔소리
어떻게 엇나가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관하여
대학, 길이 열리다
한밤의 전력질주
소년공, 법대생 되다

약자들에게 힘이 되어보겠다
‘바이블’을 ‘비블’로 읽는 법대생
광치령, 한계령, 소청봉과 비선대
이영진에게 전한 약속
투석전만 참여하는 고시생
정신 차려라, 재명아

나는 어려웠던 시절의 사람들을 잊지 않는다
우리의 민주주의는 그렇게 왔다
고통의 한가운데서 아들을 기다리다
명사, 권력자? 먼저 사람이 되자
다 잃어도 괜찮다
길을 열어준 그 사람

스물다섯 살 어린 변호사를 응원해준 인생의 스승들
돈은 안 되지만 일은 많았습니다
돈 쓰는 법
왜 그렇게 열심히 하는데?
김혜경을 만나다
6연발 가스총

끝나지 않은 전쟁
부동산마피아의 역린을 건드리다
시민, 그 위대한 힘
47초 만에 무산된 시민의 꿈
이재명 제거 작전 보고서

일러두기 | 상처는 빛이 인간에게 들어오는 통로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