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5. 29. 17:42

오랜만에 보는 80년대 아날로그 시절의 물건들

테이프가 다 감기면 자동으로 멈추는 기능에 더해

나중에는 재생을 양방향으로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카세트도 나왔습니다. 오토 리버스라고. 그래서

테이프 방향을 바꿔 끼우는 번거로움이 줄었죠.

여기에 가요 신곡과 히트곡 녹음해서 많이 듣곤했던

디스켓이 나오기 전 80년대 초반 8비트 컴퓨터에도

이런 테이프가 외부 입출력 저장 장치로 쓰였습니다.

이렇게 버튼을 밑으로 누르는 제품은 아주

세련되게 보였습니다. 우리 집에도 있었는데

공중파 신호를 잡는 안테나를 뒷쪽에 단 아날로그 TV

가끔 지지직거리는 소리와 함께 화면이 일그러지면서

물결치는 현상이 생기면 짜증내며 안테나를 이리저리

만지다 TV 위를 한번 손바닥으로 치게되고 또 그렇게

하면 신기하구로 대게 잘 나왔던 시절.

LP 레코드 판을 돌리는 턴 테이블.

소위 `전축`이라 불리던 오디오가

아직 집에 있는데 고장난지 오~래

휴대용 소형 카세트의 대명사 `워크맨`

테이프 보관하는 케이스

골동품 수준의 다이얼 돌리는 공중 전화기

매 시간마다 굉음을 울리던 괘종시계.

뻐꾸기 나오는 제품도 있었는데 이건

아마 지금도 사용하는 곳이 있을 듯.

근데 숲속에 이런 게 왜. .

 

예전에 취미삼아 모았던 LP판

KBS 수신료와 관련된 포스트를 쓴다고 처분한 TV가 있던 빈 자리를 사진으로 찍던 중 밑을 보니 TV보다도 더 오래된 오디오가 언제나 그랬듯이 그 자리에 있네요. 그러고보니 우리집에도 골동품이

dynamide.tistory.com

 

어제 SNL Weekend Update 보고 생각나 꺼내본 옛날 디스켓들

여의도 텔레토비의 귀환과 위크엔드 업데이트에서 PC 통신과 디스켓을 언급하는 걸 보고 웃었는데 갑자기 집안 어딘가에 또 먼지와 함께 묻혀 있을 디스켓들을 꺼내 봅니다. 역시 IT 골동품들 많

dynamide.tistory.com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