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1. 28. 02:12

응답하라 1988의 세심함.

지금이야 너무 당연한거지만 그때만 해도 사랑한다는 말을 선뜻 표현하지 못하던 시절.

image

이걸 표현하는 세대와 그렇지 못하는 세대로 나뉘었던 그때는 정말 그랬었지요.

image

이 분, MBC 뉴스 일기예보의 터줏대감이셨던..

image

그 시절 커피라고 하면 꼭 이렇게 먹어야되는 줄로만 알았습니다.

image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