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1. 31. 00:24

우체국 알뜰폰 2016년 새해 가입자만 벌써 10만명 돌파

28일 기준 10만 3천 36명. “제4이통 무산 · 설 대목 맞물려 상승세 이어질 것”

이처럼 단기간에 가입자가 몰린 것은 기본료 없이 50분 무료통화를 제공하는 요금제(A 제로), 3만원대에 사실상 통화·문자·데이터가 무제한인 요금제(EG 데이터 선택 10G) 등 파격적인 요금제를 선보이며 이용자의 관심을 끈 덕분으로 풀이된다.

2013년 9월 첫 판매를 시작한 우체국 알뜰폰은 2014년 5월 가입자 10만명을 넘긴데 이어 작년 12월에 30만명에 도달해 연간 가입자는 약 14만명으로 집계된다. 올해는 출시 한 달 만에 연간 가입자의 약 70%를 끌어모은 셈.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