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1. 1. 17:03

신선대 부두가 내려다보이는 용당

신선대 부두의 컨테이너 야적장. 바다를 메웠다고 알고있는데 엄청 방대한 넓이 입니다.

원래는 여기 서면 신선대 부두와 바다가 한 눈에 내려다 보였는데 지금은 건물이 들어서 있네요. 기숙사인듯 합니다. 음, 저기까지 내려가야겠군요.

만족할만한 각도가 나오지 않지만 ^^ 일단 한 컷 찍고, 보다 잘 보일 수 있는 곳으로 이동해야겠어용~. 오늘 이거 찍으러 왔는데.

근데, 이 건물은 내가 졸업을 앞둔 당시에도 이렇게 보수공사를 하더니만 혹시 아직까정 이렇게 공사를 하고 있나?

엇, 태양광 발전을 할라꽁?~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곳이 있군요. 앞에 저것만 없었으면 사진이 더 잘나왔을건데, 여길 올라가려고 하니까 바람이 너무 많이 불어서 엄두가 안났습니다. 밑엔 아무것도 없어서. 해안가라 확실히 바람이 많이 불어 옵니다. 사실 용당 똥빠람 옛날부터 유명하죠.

저~긴 우리가 학교 다닐때 `영 아일랜드`라고 불러주던 곳. 같이 공부하던 노땅 예비역 선배들 중에 저기 사는 행님들이 많았는데 항상 하는 말. "배타고 오면 10분인데 버스타고 돌아서 오니 1시간..." 보트를 사든가~.

도서관 뒤로 나 있는 뒷길.

이 뒷길을 따라 운동장으로 올라오면 대운동장이 나오는데 여길 처음으로 갔을때는 비만 오면 진창길에 뻘밭이었던 것이 이제는 우레탄에 트랙까지 깔려있다. 언제적 얘기를 하고 있나? ^^

제일 높은 쪽으로 올라오니 여기서도 부두가 잘 보이는군요.

사알~짝 줌으로 한 번 땡겨주고서,

가볍게 10배만 땡겨주겠어용~. 오늘은 날씨가 맑은 것 같으면서도 연무가 좀 끼여 있습니다.

여기는 고지대라 잘 와보지 않던 곳인데, 당시 제어계측 공학과나 전기전자관련 학과들이 있던 곳이었을... 겁니다. 학교 곳곳이 단풍으로 물들어 있는데 교정이 운치가 있네요. 여기는 동네랑 인접해 있어 나이드신 주민들도 산책하러 많이 오는 모습입니다.

교정에 나 있는 샛길. 낙엽이 뒹구는 샛길이나 골목길의 모습은 왠지 쓸쓸하면서도 무언가 정겨운 면이 느껴집니다. 하지만, 겨울에 추운 날씨에는 그 쓸쓸함이 더 하겠죠.

자, 이젠 하산할 시간이 되었습니다.

학교 둘레가 산책코스로 참 좋습니다. 평지뿐만 아니라 경사진 오르막 내리막길도 있어서 운동하기 적합하죠.

저 통나무들 저러다 백년 동안 저기 저러고 있겠다.

잔디밭에 얌전히 떨어져 있는 붉은 낙엽들.

잔디밭에 떨어진 낙엽들과는 달리 여기엔 낙엽들이 뒹굴고 있습니다.

처음 학교 다 올라왔을때 찍었던 사진 오른쪽.

위 사진에 있는 계단으로 올라가면 벤치들이 나와요. 예전에 필요한 소프트웨어와 게임을 사곤 하던 곳이었죠. ㅋㅋ

도서관 하고는 별로 친하지 않았고, 주로 빈 강의실이 오히려 더 유용했었지요. 여기를 자주 찾았는데 여기만 오면 어찌 그리 집중이 잘 되던지. 학교 시험이나 자격증 시험때 많이 도움이 되었던 추억이 있어서 살짝 문을 열어보니 오? 책상과 의자가 모두 교체되었네. 천장에는 프로젝터도 달려있고.

오우, 자판기가 특이하네, 이런 자판기 실제로는 첨 보는데 좀 신기해서 하나 사 먹어봅니다. ^^

저녁때 쯤이 되니까 바람이 많이 불기 시작합니다. 10월은 또 이렇게 가네요. 내려가는 발걸음은 항상 가볍게.

Trackback 0 Comment 2
  1. Favicon of https://kuku.tistory.com BlogIcon toy story 2009.11.05 17: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제 친구 공대였는데 항상 대연 캠퍼스에서 보다가 용당캠퍼스 갔다가
    겨울의 그 적막함과 쓸쓸함이란 이루 말 할 수 없더군요^^
    아직도 태권v로 변신한다는 공대 도서관 그대로인가요??ㅋㅋ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09.11.05 18:22 신고 address edit & del

      겨울의 적막함과 쓸쓸함이 제대로 느껴지는 곳입니다.
      그래서 겨울이 오기 전 단풍이 들때 간 겁니다.
      대신 여름엔 좋죠. 놀기에 ^^
      공과대가 포진해 있는 용당의 도서관은
      언젠간 변신할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