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2. 26. 14:19

다기(茶器)세트와 명품차. 그리고, `곶감`


음, 차 마시는 도구. 이걸 구매한 적은 없는데... 집안을 뒤져보면 필요한 것들이 다 있군요. 희안하네. 일단 물이 끓을 동안 다기를 잘 배치해 두고.


 


이 정도면 한 2~3회 우려먹기에 충분합니다. 첫 잔은 버리구요, 두 번째 잔 부터 천천히 음미하면서 마시면 오후가 풍요로워지면서 여유가 생깁니다. 차를 마심으로 해서 얻는 이익이 크네요.



몸을 깨끗하게 그리고 정신을 맑게 해주는 녹차의 은은한 향부터 마시고 난 후 뒷맛의 여운까지. 이 맛은 뭐랄까... 오! 묘~한 맛이네요.


차와 함께 같이 먹을 수 있는 `곶감`입니다.



호랑이를 물리친다는 무서운 곶감은... 맛있어~

Trackback 1 Comment 2
  1. Favicon of https://ellielkim.net BlogIcon Lami 2010.02.27 21:1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우와, 무늬가 예쁩니다! 전 이사올 때 다 깨져버리고 프레스기와 100엔샵에서 산 하얀 녀석만 남았네요.. ㅠ

    • Favicon of https://dynamide.tistory.com BlogIcon 디나미데 2010.02.27 21:25 신고 address edit & del

      봄엔 또 그 나름대로 차를 마시기에 좋은 시절이라 생각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