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1. 19. 16:36

동물 → 사람 간 코로나19 전파 의심

홍콩에서 애완동물 가게 점원이 햄스터로부터 코로나19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발생하자 당국이 2,000마리에 이르는 햄스터들을 안락사 시키기로 결정해 논란이 빚어지고 있다. 햄스터가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다는 것이 입증되지 않은 상태에서 지나치게 성급한 결정이란 비판이다. 벌써 1만 4,000명 넘게 이번 안락사 결정에 반대하는 청원에 서명했다고 영국 BBC가 전했다.

홍콩 어업농업자연보호부(AFCD)는 18일 모든 애완동물 가게와 소유주들에게 안락사를 위해 햄스터를 넘기라고 밝히며, 햄스터의 수입과 판매를 즉시 중단하라고 명령했다. 이날 밤에는 사람 감염이 의심되는 햄스터를 판매한 코즈웨이 베이의 애완동물 가게 ‘리틀 보스’에 AFCD 요원 등이 들이닥쳐 햄스터가 들어 있는 것으로 보이는 상자들을 압류하는 모습을 많은 시민들이 지켜봤다.

홍콩에서 동물-사람 간 코로나19 전염 의심 사례가 처음 나온 데 따른 조치다. 지난 16일 이 점포에서 일하는 23세 점원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는데, 감염원이 불분명해 관심을 모았다. 약 3개월 동안 델타 변이 감염자가 나오지 않은 홍콩 지역사회에서 갑자기 델타 변이 감염이 확인되자 당국은 해외에 다녀오지 않은 이 점원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이 ‘이상한 사례’라고 지적하며 조사 중이었다.

그런데 해당 가게의 햄스터 11마리와 다른 두 점원이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자 당국이 부랴부랴 이런 조치를 취하게 된 것이다. 또 이 가게의 농장 창고에서 채취한 환경 샘플에서도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 창고에 있던 햄스터와 친칠라. 기니 피그, 토끼 등 1,000마리도 안락사 처리될 예정이다.

당국은 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전파한다는 증거는 없지만, 예방적 조치로 해당 가게에서 지난달 22일과 지난 7일 두 차례 네덜란드에서 수입한 햄스터를 사간 약 150명은 의무 격리 대상이라고 밝혔다. 또 현재로서는 동물과 사람 간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와 함께 지난달 22일 이후 홍콩 전역에서 햄스터를 구매한 모든 이들도 의무 검사 대상이라며, 음성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지역사회 활동을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당국은 이들이 구입한 햄스터를 모두 인계해야 한다고 밝히면서 2,000마리의 햄스터가 인도적 방법으로 안락사 처리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 햄스터의 위험성이 상당히 높다고 판단했으며 공중보건에 근거해 단호한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모든 애완동물 주인들은 동물과 우리(cage)를 다룰 때 위생을 철저히 지켜야 하며, 뽀뽀를 하거나 길거리에 버리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앞서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해당 애완동물 가게 점원에게서 검출된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유전자 타입이 유럽과 파키스탄에서 유행하는 것과 같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네덜란드에서 수입한 이 햄스터들의 바이러스에서 해당 점원과 같은 유전자 타입이 발견돼 햄스터가 점원에게 바이러스를 옮겼을 가능성이 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DNA 전문가인 길먼 시우 홍콩이공대 교수는 홍콩 공영방송 RTHK에 이 점원의 유전자 염기서열을 분석한 결과 최근 감염자들과 유사한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코로나19에 걸릴 수 있는 설치류로부터 전염됐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2020년 말 덴마크에서도 1,700만 마리의 밍크가 바이러스를 갖고 있을지 모른다는 이유 하나 만으로 떼죽음을 당한 일이 있었다. 같은 해 3월 홍콩의 확진자 반려견이 감염돼 세계 최초로 반려동물이 사람에 의해 감염된 사례로 기록됐다. 니코라우스 오스터리더 홍콩성시대 수의과 교수는 당시에도 많은 이들이 개와 고양이를 버렸다며 이번에도 같은 일이 벌어질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https://news.v.daum.net/v/20220119102103209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