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0. 10. 00:19

물병자리와 포말하우트(Fomalhaut)

`물병자리(Aquarius)`는 또 하나의 고대 별자리이다. 이 물을 나르는 사람의 모습은 바빌로니아의 골동품에서도 보이는데, 서남아시아의 강 유역에 살던 사람들에게 이 별자리는 물의 중요성을 시사하는 하늘의 상징이었다. 이집트 시대, 물병자리는 나일강의 발원이었고, 매년 홍수로 강이 범람할 때에는 특히 주목받았다.

중국에서도 이 별자리는 물과 연관이 있으며 태양이 황도에서 이 곳을 지나기 시작할 무렵부터 `우기`에 접어들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것은 농경사회에서 물이 중요하다는 것을 반증한다는 것이다. 물병자리는 물고기, 에리다누스, 고래자리 등 다른 물과 관련된 별자리들에 가까이 있다.

물병자리에서 가장 밝은 별은 `사달메레크(Sadalmelek)`로 `왕의 행운`이라는 뜻이다. 그외 다른 두 개의 별에도 `행운`을 뜻하는 이름이 붙어있다. 현대의 천문학자들은 이 별자리에 있는 NGC 7293이라는 가장 크고 가장 가까운 행성상 고리 모양의 성운에 주목하고 있다. 빛나는 가스의 거품들은 별의 종말 시기에 그 껍질에서 분출된 것이다. 약 100광년의 거리에 있는 이 성운은 달의 절반 정도이며 이 대상은 망원경으로 볼 수 있다.

수천 년 전, 점성술이 생겨났을 때 춘분점은 양자리에 있었다. 26,000년에 걸린 지축의 비틀림 운동으로 이 춘분점도 황도를 따라 천천히 움직인다. 1세기에 약 1½˚의 속도로 움직이는데 약 2,000년 전에는 춘분점이 '물고기자리'에 있었다. 이는 예수의 탄생과도 관계가 있는데 오랜 세월동안 춘분점의 이동으로 이제는 이 춘분점이 `물병자리`로 옮겨지고 있고, 그리하여 `물병자리 시대(Age of Aquarius)`가 열리게 된다. 기독교에서 말하는 `종말의 날`은 이 세상이 끝난다는 의미라기 보다는 이 `물고기자리` 시대가 끝난다는 의미로 보아야 한다는 설이 있다. 그리고, 그 때가 바로 `성배의 비밀`이 세상에 드러나는 시기라는 말도 있다.

또한 점성가들은 우리가 '물병자리 시대의 새벽'에 들어와 있다고 한다. 이들의 예견으로는 이 새로운 시대가 과학과 인간성이 조화를 이루는 시기가 되며, 그래서 예술과 과학은 함께 번영할 것이고 인류는 평화를 누리게 된다고 하는데, 글쎄... 이건 두고 볼 일이다.

'포말하우트(Fomalhaut)'는 그 비중에 비해 주목을 잘 못받고 있는 별인데, 대다수의 북반구 관측자들에게 이 별은 가장 남쪽에 보이는 일등별이다. 남쪽방향의 하늘에서 아랫부분에 떠 있고, 이 근방에서는 눈에 띄는 다른 별 없이 외롭게 하늘을 지키고 있다. '남쪽 물고기자리(pisces Austrinus)'에 있는 이 별은 '물고기의 입'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가을 별자리, 남쪽 물고기자리(Piscis Austrinus), 황도 12궁 물고기자리(Pisces), 물병자리(Aquarius)

가을 밤하늘에는 일등급 별이 거의 없어서 하늘이 상대적으로 어두워 보인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데, 여기에 유일하게 빛을 발하는 일등성이 있으니 그게 바로 `포말하우트(Fomalhaut)`입니다. 하지

dynamide.tistory.com

Trackback 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