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8. 21. 17:38

태양 플레어 활동으로 인한 NASA의 상황 설명 회의 소집


Solar Flare Activity Prompting NASA to Convene a News Briefing Thursday in Washington

Increasing solar activity and the threat that coronal mass ejections (CME) pose to Earth has prompted NASA to convene a news briefing at its Headquarter building in Washington on Thursday afternoon.

Thursday’s briefing has been arranged, space agency officials say, in light of new information coming from NASA’s Solar Terrestrial Relations Observatory (STEREO), spacecraft and other NASA probes.  The briefing will feature new details about the structure of solar storms and the impact they have on Earth.

증 가하는 태양활동과 지구를 괴롭히는 코로나 대량 방출(CME)의 위협으로 나사(NASA)는 목요일 오후 워싱턴 본부 건물에서 상황 설명 회의를 가졌다. 목요일의 회의는 나사(NASA)의 태양 관측선(STEREO)과 다른 탐험선들로부터 오고 있는 새로운 정보로 이루어졌다고 공식 언급되었다.

A massive solar flare, the largest recorded in four years, occurred last Tuesday prompting fears the blast could result in some disruption to  Global Positioning Satellites (GPS) or communication signals around the world. Solar flares happen when the powerful magnetic fields in and around the sun reconnect. They’re usually associated with active regions, often seen as sun spots, where the magnetic fields are strongest. The most powerful flare on record was in 2003, during the last solar maximum. It was so powerful that it overloaded the sensors measuring it. The current solar cycle will peak in 2013.

지난 4년을 통틀어 최고의 규모를 기록하며 지난 주 화요일 발생한 태양 플레어 폭발은 GPS나 세계적으로 통신 신호에 일부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결과를 보이며 불안을 가져왔다. 태양 플레어는 강력한 자기장이 태양과 그 주변에서 재연결될 때 발생한다. 일반적으로 활동 영역과 연관되며, 자기장이 가장 강한 곳인 흑점으로 자주 보게 된다. 지난 태양 극대기 동안 가장 강력한 플레어는 2003년에 기록되었다. 너무나 강력해서 측정한도를 넘어서기도 했다. 현재 태양 주기는 2013년에 최고조가 될 것이다.

A powerful X-class flare can create long lasting radiation storms, which can harm satellites and even give airline passengers, flying near the poles, small radiation doses. X flares also have the potential to create global transmission problems and world-wide blackouts. In 1989, a geomagnetic storm energised ground induced currents which disrupted electric power distribution throughout most of Quebec province in Canada and produced aurora borealis displays as far south as Texas in the USA.

강력한 X 등급 플레어는 길게 지속되는 방사능 폭풍을 만들수 있으며 인공위성들과 극지방 가까이 비행하는 항공기 승객들에게까지 적은 방사선에 노출되는 것과 같은 해를 끼칠 수도 있다. X 플레어는 또한 통신 전송문제와 전세계적인 정전의 잠재적인 위험도 가지고 있다. 1989년 자기폭풍은 쿼벡 지방 대부분의 전력 공급 붕괴를 유발했고, 미국 남부의 텍사스까지 오로라가 발생했다.

출처 - http://translate.google.com/translate?u=http%3A%2F%2Fwww.myweathertech.com%2F2011%2F08%2F17%2Fsolar-flare-activity-prompting-nasa-to-convene-a-news-briefing-thursday-in-washington%2F&sl=en&tl=ko&hl=en&ie=UTF-8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