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8. 24. 13:42

멕시코 정부에 의해 밝혀지는 마야의 비밀, 2012 문서


Mayan Secrets to Be Revealed by Mexican Government in '2012' Doc

EXCLUSIVE

The Mexican government is releasing state-held secrets about the end of the Mayan calendar  to the makers of a documentary, "Revelations of the Mayans 2012 and Beyond," TheWrap has learned. The information -- protected for 80 years -- is expected to reveal Mayan beliefs in future catastrophes and wisdom characterized as "shocking," producer Raul Julia-Levy, son of actor Raul Julia, told TheWrap.

The end of the Mayan calendar in December 2012 has long given rise to theories and speculation about the end of the world. The agreement will allow Julia-Levy to film in never-before-seen locations. "The Mayans used to construct one pyramid over another," tourism minister for the Mexican state of Campeche Luis Augusto Garcia Rosado told TheWrap. In the site at Calakmul (pictured below right), workers for INAH [the National Institute of Anthropology and History] have discovered rooms inside the pyramid that have never been seen or explored before.

멕 시코 정부는 마야 달력의 종점에 관해 유지하고 있던 비밀을 "마야 2012년과 그 이후의 계시" 다큐멘터리 제작자에게 풀었다. 80년 간 보호되어 온 정보는 배우 Raul Julia의 아들인 제작자 Raul Julia Levy에 의해 현명하고 미래 대재앙을 믿는 마야인들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2012년 12월의 마야 달력 종결은 오랫동안 세상의 마지막이라는 이론과 추측을 던져왔다. 촬영은 그동안 보여지지 않았던 지역도 허용될 것이다. Luis Augusto Garcia Rosado  Campeche 주 관광청장은 "마야인들은 피라미드 위에 또 다른 피라미드를 건설하곤 했다"고 말했다. Calakmul(오른쪽 아래 사진) 지역에서 INAH(인류 역사 국립연구소) 직원들은 이전에 탐험되지 않았던 피라미드 안에 있는 방을 발견했다. 

"And we're letting this documentary film there, to see what has been discovered inside the pyramid."  Julia-Levy said he'd been made aware of the secret Mayan information by former Mexican president Vicente Fox -- a friend of his family -- and that it took four years of phone calls to finally get the OK from current president Felipe Calderon. "This is very important for humanity, not just for Mexico," said Julia-Levy. "This information has been protected for 80 years, and now it's important for people to understand the series of events that are coming, and the consequences for all of us."

The English-language documentary will be directed by Juan Carlos Ruflo (whose other films include the 2006 Sundance winner "In the Pit"), and will begin shooting later this year. Elbert said the filmmakers are talking to investors and waiting for the government to give them their first look at the material and the site.

"우리는 거기 있는 피라미드 안에서 발견되는 것을 보기 위해 다큐멘터리 촬영을 했다." Julia Levy는 - 가족과 친분이 있는 – Vicente Fox 전 멕시코 대통령으로부터 비밀스런 마야인들의 정보를 알게되었고, 현재 대통령인 Felipe Calderon으로부터 최종적으로 승인을 얻기 위해 4년 동안 전화를 했다. "단지 멕시코 뿐만 아니라 인류를 위해 매우 중요한 것입니다. 이 정보는 80년간 보호되어 왔고, 지금 그것은 우리 모두에게 다가오고 있는 일련의 사건들과 그 결과들을 이해하기 위해 중요한 것입니다."

영어 다큐멘터리는 Juan Carlos Ruflo (다른 작품으로는 2006 선댄스 수상작 “In the Pit")가 감독하고, 올해 말에 시작하게 된다. Elbert는 제작자들이 정부가 그들에게 유적과 유물을 처음 공개해주길 기다리고 있다고 투자자들에게 말했다.

One big condition from the Mexican government was that the film get an initial theatrical release, which is planned for next fall, said Ed Elbert who is co-producing along with Julia-Levy and Sheila M. McCarthy and executive producer Eduardo Vertiz. "It has to be released before the end of the Mayan calendar, which is Dec. 21, 2012," said Julia-Levy.

That’s the date that the Mayan calendar -- which some believe predicts a worldwide cataclysm -- comes to the end of a 5,126-year cycle, and resets for another cycle. Julia-Levy has been specifically ordered not to talk about any of the more mystical possibilities that might strain credulity as Mexico prepares to launch the far-reaching (and tourism-inducing) 2012 Mayan World Program.

멕시코 정부가 내 건 큰 조건 하나는 내년 가을에 개봉을 하는 것이고, 그것은 2012년 12월 21일 마야 달력이 끝나기 전이다. 일부가 전세계적 재난을 예언하는 마야 달력의 이 날은 5,126년 주기의 끝이며 또 다른 주기가 시작되게 된다. Julia Levy는 멕시코가 준비하는 장기간(관광 유도) 2012 마야 세계 프로그램으로 여겨지기 쉬운 더 이상의 신비한 가능성에 대해 명확하게 정돈된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At one point, Rosado was quoted in a press release talking about contact between the Mayans and extraterrestrials. That statement has been recalled, and Rosado now paints this as a simpler, more archaeological-oriented documentary. "At the moment, talk of the Mayans is a big thing," Rosado said.

"We've counted over 3 million websites talking about the end of the Mayan calendar, and we have been contacted by a lot of producers who want to come and film on our sites." The project is similar in some ways to a novel Julia-Levy was writing, variously entitled "Chronicles of the Mayan Tunnel" and "Secrets of the Mayan Time Machine." He and co-producer Elbert were also going to make a 3D movie from that novel starring him and Wesley Snipes, he said in the summer of 2010.

Rosado가 마야인들과 외계인들 간 접촉에 대한 언론 기사를 언급했다는 것은 눈여겨 볼 점이다. "마야인들은 대단했다."고 말한 그는 이제 이것을 더욱 고고학적인 방향의 다큐멘터리로 단순하게 그리고 있다. "우리는 마야 달력의 종점에 대하여 말하고 있는 3백만 개 이상의 웹싸이트를 확인했고, 방문해서 영화를 찍고 싶어하는 많은 제작자들과 접촉해오고 있다. 이 계획은 Julia Levy가 쓴 "마야 시간터널 연대기" 와 "마야 타임머신의 비밀들" 등의 여러 제목이 붙여진 소설과 몇 가지가 유사하다. 그와 공동제작자인 Elbert는 또한 웨슬리 스나입스와 그를 주연으로 한 3D 영화를 만들려고 한다고 2010년 여름에 말한 바 있다.

Several reports from that time said the novel was being written with the help of "secret information" never before released by the Mexican government. But in their conversations with TheWrap, Julia-Levy and Elbert dismissed that project as a "Harry Potter"-style piece of fiction with no connection to the current documentary.

That film has been set aside, they said, because Snipes is serving a prison sentence for tax evasion. "We put that film on hold," said Elbert. "Dollar-wise, this documentary might be smaller, but it is based on the release of new and important knowledge from the Mayans." 

Asked if the movie will involve aliens, mystical elements or doomsday scenarios that have fueled the popular imagination, Julia-Levy declined to elaborate. "I'm not allowed to speak about that," he said. "Everything is going to come out in time, but I can't comment on aliens or on 2012. I can just say that the Mexican government is preparing to tell humanity and the world things that are critical for us, for the way we live, for the way we've been handling the planet."

그 시간에 관한 여러가지 보고들은 '비밀스런 정보'의 도움으로 쓰여진 소설이 멕시코 정부에 의해 배포된 적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들의 대화에서 Julia Levy와 Elbert는 현재 다큐멘터리에 연관된 '해리포터' 형식의 일부 허구로써의 계획은 배제했다. 스나입스의 탈세판결로 필름은 유보되어 있다. "우리는 필름을 보류하고 있다. 예산을 아끼려고, 이 다큐멘터리는 규모가 작지만 마야인들의 새롭고 중요한 지식의 전달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

영화가 인기있는 대중적 이미지인 신비한 요소나 종말 시나리오, 외계인을 포함할 것인지를 물어봤더니, Julia Levy는 "거기에 관해 말하는 것을 승낙받지 못했다. 모든 것은 시간이 지나면 결과가 나올 것이지만 2012나 외계인에 관해 말할 수 없다. 내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멕시코 정부가 우리가 거주하고, 우리가 다루는 지구와 우리에게 위험한 요소들이 있는 이 세상과 인간성을 말하려고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출처 - http://www.thewrap.com/movies/column-post/mayan-documentary-reveal-secret-government-information-%E2%80%A6-will-it-be-archaeology-or-mysti?page=0,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