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2. 20. 13:08

기생충 아니면 오스카 작품상 탔을 `1917`

잔잔하게 이어지는 이야기 흐름 속에 유지되는

긴장감과 때때로 적진을 헤쳐나가는 뜀박질 이

모두가 계속해서 놀라운 롱 테이크 씬들 안에

녹아있는 뛰어난 연출 작품.

"야, 수그리~ 여기부터 전장이다."

다리를 부수고 간 독일군

'뭐야? 밤이 왜 이렇게 밝아?'

이미 100년 전에 다이하드가 있었군요.

롱 테이크 씬 촬영을 가능케한 세트 구조.

1차 세계대전의 특징은 참호전.

적군의 포격 속을 뚫고

이 장면은 이렇게 촬영했네요.

"무조건 돌격 앞으로가 아니라고?"

1917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