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8. 13. 21:37

이 얼마만에 보는 날씨인가

그 길었던 비가 그치고 나자마자 무더위가 찾아왔습니다.

더워도 간만에 반가운 날씨입니다. 하늘도, 구름도, 바람도

이번 주말부터 다음 주 월요일까지 올 여름 피서 절정이긴

하지만 코로나 19가 걱정입니다.

얼마나 더운지는 얘네들 하는 걸 보면 알 수 있습니다.

동네를 지나오다 본 고양이 부부(?)의 철퍼덕 만사를 다

내려놓은 망중한의 늦은 오후

음~. .

'사진이 전하는 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위를 가중시키는 업종  (0) 2020.08.21
물놀이 재밌겠다  (0) 2020.08.21
심야 공원 산책  (0) 2020.08.19
꽃 좋고 여름 깊으니  (0) 2020.08.18
이 얼마만에 보는 날씨인가  (0) 2020.08.13
긴호박인데 색깔이  (0) 2020.08.02
저기 사람이 산다고?  (0) 2020.07.27
달 착륙  (0) 2020.07.24
자동제세동기(AED)  (0) 2020.07.11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