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6. 23. 16:55

조선일보 일러스트 삽화 면피성 사과

사과는 사과, 처벌은 처벌, 폐간은 폐간.

요즘 사람 아닌 것들이 너무 많이 설친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