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7. 29. 10:44

이쯤에서 다시보는 ‘88 서울올림픽 개막식 손에 손잡고(Hand in Hand)

올림픽하면 '88 서울올림픽이죠. 국뽕 한 사발 들이키는 4분.

개막식부터 폐막식까지 매 순간 순간이 완전 역대급이었고,

전 세계의 화합과 극찬을 받았던 1988년의 가을. 대한민국의

당시 종합 순위는 4위. . 2002년 월드컵 이전에 이미 나라가

한 번 뒤집어졌던.

이때 날씨는 대회 기간 내내 오로지 화창한 맑음이었고,

전국적으로 크고 작은 사건 사고가 단 한 건도 없었으며

그렇게 붐비던 교통 체증도 깜쪽같이 사라졌던 그래서

우리 스스로도 놀라서 서로가 서로를 다시봤던 그 시절.

The Nation of High Gorgeous and Morning Fresh.

 

2002년 월드컵의 기적과 4강 신화

한국인들의 잠재력이 미친듯이 폭발한 마치 한 편의 영화같았던 그해 여름! '88 서울올림픽도 감동이었는데 개막식을 TV로 보는 동안 길에 사람 한 명 안 보였던 시청률 레전드의 당시 늦여름. 200

dynamide.tistory.com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