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9. 1. 18:03

남아공에서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발견, 현재 7개국에 퍼져

새로운 변이 'C.1.2' 발견
전염속도 2배 빠르지만 발생빈도 낮아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과학자들이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 30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연구진들은 C.1.2라는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 이는 지난 5월 남아공 음푸말랑가와 하우텡주에서 처음 발견됐으며 현재까지 남아공 9개 주를 포함한 아프리카,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의 7개국에 퍼져있으며 아직 동료 검토는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다.

C.1.2는 'C.1'에서 진화한 것으로, C.1은 지난해 중반 남아공에서 1차 감염 파동 당시 지배종이었던 바이러스 계통이다. 전염성이 더 강한지 혹은 백신이나 이전 감염을 통해 제공되는 면역력을 넘어설 것인지에 대해선 아직 규명하지 못한 상태다.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C.1.2는 변이가 다른 변이들보다 전염 속도가 거의 2배 더 빠르기 때문에 과학자들의 관심을 끌었지만 발생 빈도는 비교적 낮다.

C.1.2는 다른 변이와 연관된 많은 돌연변이를 포함하고 있으며 전염성이 높아지고 항체를 중화시키는 민감도는 떨어졌다. 과학자들은 이 돌연변이가 바이러스의 행동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아직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 이 변이가 항체에 의해 얼마나 잘 중화되는지 확인하기 위한 실험실에서 현재 테스트가 진행중이다.

과학자들은 "변이의 돌연변이는 전염력이 증가하는 것과 관련돼 있다. 항체를 피할 능력도 커진다"며 "돌연변이가 많은 점이 우려되기 때문에 계통을 조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하지만 다행히 지난해 말 남아공에 출현한 델타·베타 변이처럼 '관심 변이'나 '우려 변이'로 지정될 만큼 자주 나타나지는 않고 있다. 남아공 보건부 대변인은 이 연구에 대한 언급을 따로 하지 않은 상태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15/0004598135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