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3. 25. 13:08

고리원전, 유해물질 소포제 무단방류

기장 해수 담수화 수돗물 공급 계획도 논란

방사선 누출을 막는 원자로 격납건물의 내부철판이 부식됐다는 소식에 이어 이번에는 원전에서 오랫동안 유해물질을 바다에 몰래 버린 사실이 적발됐습니다. 발전소는 바닷물을 끌어들여 열을 식히고 데워진 물을 다시 바다로 흘려보냅니다.

이 과정에서 온도차 때문에 생긴 거품을 없애려면 친환경 소포제를 써야 합니다. 고리원전이 2011년 1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유해물질인 '디메틸폴리실록산'이 든 저가 소포제 100t을 쓴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해경은 호흡기와 태아 생식능력 손상 등을 초래해 배출이 금지된 제품을 쓴 원전 직원 6명과 한수원 법인을 입건해 검찰에 넘겼습니다. 주민들은 소포제로 인한 피해가 심각하다고 주장합니다. [해녀 : 하얀 거품이 오면 물이 쓰고 우리 코에서 피가 나고 머리가 어지럽고 물밑엔 하얀 백화현상이 생기고요.]

http://v.media.daum.net/v/20170323210556977

원자력연구원이 하수도에 방사성폐기물 버렸다

ㆍ불법 매립 · 소각 · 일반쓰레기 취급
ㆍ6년간 무단 폐기... 행정처분 방침

국내 유일의 원자력 종합연구기관인 한국원자력연구원이 6년 전부터 방사성폐기물을 무단으로 매립하거나 외부에 버려온 것으로 드러났다. 폐기물 종류나 처리 장소를 가리지 않았고 폐기 방법도 교묘해 국책 연구기관의 ‘안전불감증’이 도를 넘어섰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이 같은 사실은 원자력안전위원회가 9일 발표한 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관리 실태에 대한 중간조사 결과에서 확인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원자력연구원은 2015년 11월 방사선관리구역 배수로 공사 때 나온 콘크리트 폐기물 150㎏을 외부에 불법으로 매립했다. 또 그해 6월부터 9월 사이 서울 공릉동에 있는 연구용 원자로를 해체할 때 생긴 콘크리트 2t을 야산에 방치했다. 토양 폐기물 200ℓ들이 드럼 58개는 야산에 묻어버렸다.

이 밖에도 방사선관리구역에서 쓰인 장갑과 비닐 등을 2011년 5월부터 2015년 7월까지 매달 20ℓ씩 일반쓰레기로 버렸고, 일부는 태워버렸다. 비슷한 시기 방사성폐기물의 제염 과정에서 생긴 물은 빗물관으로, 방사선관리구역에서 착용한 작업복을 세탁하면서 생긴 물은 일반 하수도로 흘려보냈다. 우라늄과 세슘 109t가량을 허가 없이 녹이는가 하면, 폐기물 소각시설의 배기가스 측정기록까지 조작한 사실도 확인됐다.

원자력 안전 관련 법령에 따르면 방사성폐기물은 신고와 검사 등의 과정을 거쳐 방폐장으로 운반하거나 자체 처분해야 한다. 하지만 원자력연구원은 이 같은 절차를 무시하고 콘크리트와 토양, 오수 등을 무단 폐기해온 것이다.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702092102005&code=920100

대전시의회, 원자력연 방사성폐기물 반입 규탄

대전시의회는 27일 원자력연 방사성폐기물 반입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원자력연구원의 사과와 관계 당국의 엄중한 처벌을 촉구했다.    

대전시의회는 특히, 연구원이 방사성폐기물 문제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조사를 받는 가운데 또 폐기물을 반입한 것은 대전시민의 안전에 관심이 없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전시의회는 재발방지를 위한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안전대책 강화를 촉구하고, 대전시에서도 하루빨리 ‘시민안전성검증단’을 구성해 운영할 것을 촉구했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