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 11. 17. 19:05

IT관련 악세사리, `휴대폰 줄`과 `멀티 카드 리더기`

살면서 '자신에게 적절한 보상을 하라'라는 말을 한 번씩 실천할 필요가 있습니다. 어떤 목표를 세우고 그것을 달성한 후 자신이 자기에게 선물을 하는 것도 꽤 괜찮고 멋진 일이라는 거에 동의합니다. 기분전환에도 도움되구. 

기분전환을 하는데에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음악을 듣는다든지, 맛있는 거 먹기, 산보, 샤워, 운동하기, 좋은 경치 보기, 좋아하는 사람 생각하기, 커피 한 잔 등등이 있겠지만 또 하나 '쇼핑하기'도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에는 약간의 금전적인 여유가 필요해요.  

 

분명 쇼핑을 함으로써 기분전환에 도움이 되긴 하나 그렇다고 과도한 물품구입은 주의해야겠죠. 중독이 되면 곤란하니까요. 비용이 가장 저렴하면서도 기분 전환까지 되는 쇼핑이 있다면 바로 값싼 마스코트나 악세사리의 구입입니다. 그 중에서도 구입하기 비교적 좋은 물품으로는 '열쇠고리'나 '핸드폰 줄' 등이 있더라구요.

  

열쇠고리는 플래쉬가 되어서 밤이나 비상시에 유용하겠고, 핸드폰 줄은 '순은'에 '칠보'를 입힌 수작업 제품인데, 빨간색 줄과도 잘 어울리네요. 빨간색은 저한테 도움이 되는 색이라 이 색을 골랐어요. 저 글자는 산스크리트어(범어)로 '옴'자 입니다. 선물로도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불도 잘 들어옵니다. ㅋㅋ


또 하나 평소 바로 곁에 있지만 너무나도 익숙해서 그 중요성을 미처 생각지 못하고 있는 소중한 것들이 있다는 생각이 오늘 이걸 보면서 드는군요.
겉이 투명해서 속이 비치는 것보단 이렇게 외장이 있는게 낫더라구요. 검은색이라 맘에 들고, 디자인도 멋져보이면서 모든 메모리 카드를 접수해 버리는 실용성까지. 지금은 얼마하는지 모르겠지만 만원주고 산 이 모델... 맘에 듭니다.

다른 사람들 한창 USB메모리 1GB를 들고 다닐때, 이거 휘리릭~~ 꺼내서 사용하면 다들 눈이 휘둥글~해지면서 '그게 모야'라는 반응을 보이곤 했더랬죠. 따지고 보면 그때가 `조기 채택자`였었구만...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