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3. 13. 17:07

주진우 기자, "삼성이 MB에 정기송금한 비밀계좌 찾았다"

주 기자는 12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삼성은 특별한 이익을 위해 이 전 대통령 측에 돈을 건넸다”면서 “정기적이었고 특별한 사안이 있을 때마다 돈을 건넸다. 그런 계좌가 존재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을 취재하기 위해 해외출장을 떠난다고 한 주 기자는 “특정 페이퍼 컴퍼니의 특별 계좌에서 송금이 이뤄졌고 이는 곧 삼성과 이 전 대통령의 관계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주 기자는 “삼성은 이 전 대통령에게 많은 돈을 건넸을 것”이라면서 “검찰 수사에서 다스의 미국 소송비 40억원 대납 문제만 얘기했고, 삼성도 이건희 회장 지시에 의한 것이라고 인정했다. 하지만 그것 말고도 훨씬 큰 내용이 있다”고 말했다.

주 기자는 “이 전 대통령은 검찰조사를 받지만 삼성에 관한 부분은 거의 나오지 않았다”면서 “40억원은 삼성한테는 아무것도 아니다. 삼성은 소송비 대납으로 넘어가려 하지만 MB와 삼성의 고리는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http://v.media.daum.net/v/20180312090604578

삼성이야말로 비리의 온상이자 끝판왕이구먼. 그리고, 이재용이는. . .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