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7. 18. 18:20

오늘의 점심메뉴, 한낮의 시원~한 `메밀국수`

오늘도 당연히(?) 더운 하루입니다.

오후 3시 전후로 야외 활동은 절로

자제하게 되네요.

저번에 꽉 차서 줄서 있던 국수집.

오늘은 아예 2시에 느즈막히 한번

가보니 한적했습니다.

`메밀국수` 가격이 저렴해서 곱배기로

주문했더니 국수가 4덩이 나왔습니다.

맛있게 후루룩~ 시원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0